언론속의 본부

  • 2019. 05. 14
  • 이 게시글을 31명이 보았습니다.

부모님 폐 이식받은 20대 “걷지도 못했는데 이젠 운동도 가뿐”

지난 10일 전남 무안 국립목포대 캠퍼스에서 오씨가 그림을 그리고 있는 모습. 

건강한 폐를 갖게 된 오씨는 올해 이 대학 미술학과에 입학했다.


특발성폐고혈압 3년 고통… 폐 혈압 올라 기능 잃는 난치병

의료진 노력·부모님 정성에 불가능했던 생체 이식 ‘기적’

부모님 폐 한쪽씩 받고 회복… 꿈꾸던 미술 공부하려 대학 진학

생체 폐이식 막던 시행령 바뀌어

“기약 없는 뇌사자 장기 대신 생체 폐 이식 훌륭한 대안”


지난 10일 전남 무안에 있는 국립목포대를 찾았다. 봄 기운이 완연한 남도의 캠퍼스에는 싱그러운 젊음이 넘쳐났다. 미술대학 앞 등나무 그늘 아래서 국내 첫 생체 폐이식 환자로 기록된 오화진(22)씨를 만났다. 기자와 동행한 서울아산병원 홍보팀 직원과도 오랜만에 재회했다. 그는 화진씨 가족이 1년 6개월 전 생사의 갈림길에서 폐이식을 준비할 때 친분을 쌓았고 힘겹게 투병하는 모습을 지켜봤었다.





[기사 전문 보기]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924077764&code=14130000&cp=nv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