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속의 본부

  • 2021. 05. 24
  • 이 게시글을 70명이 보았습니다.

축구 도중 벼락 맞아 숨진 英 9세 아동, 3명에 장기기증


축구장에서 벼락을 맞고 숨진 영국 아동이 장기 기증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떠났다.


지난 12일, 블랙풀 경찰은 성명을 내고 "9세 조던 뱅크스가 현지 시간으로 12일 오후 5시쯤 블랙풀 경기장에서 연습 중에 쓰러졌다"며 "벼락을 맞은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조던은 병원으로 이송될 때까지는 살아 있었지만 치료를 받던 도중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어린 소년의 안타까운 죽음이 전해지자 영국 전역에서 조던을 위로하는 메시지가 모여들었다. 아이가 사고를 당한 축구장에는 추모의 꽃다발이 쌓였고 모금사이트 '고 펀드 미'에는 조단을 위한 기금 2만2,000파운드(약 3,500만 원)이 모였다.


[기사 전문 보기]
https://www.ytn.co.kr/_ln/0134_202105241500017114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