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속의 본부

  • 2020. 11. 18
  • 이 게시글을 46명이 보았습니다.

천사의 마지막 선물, 누군가에겐 새 삶이 된다[광화문에서/신수정]

“딸이 크면 엄마가 장기 기증으로 누군가의 삶 속에서 여전히 살아 숨쉬고 있다는 걸 꼭 얘기해 줄게요.”


올 8월 뇌사 판정 뒤 장기 기증으로 여러 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떠난 홍성숙 경사(42)의 남편 안치영 씨가 한 말이다. 부부에게는 19개월 된 딸이 있다. 홍 경사는 집에 오는 길에 음주운전 차량에 치여 뇌사 판정을 받았다. 홍 경사 생전에 부부는 장기 기증을 하자고 서로 약속했다.

12일에는 부산의 한 호텔에서 현수막을 설치하다 추락해 뇌사 상태에 빠졌던 손현승 씨(39)가 3명에게 심장과 좌우 신장을 기증하고 하늘나라로 떠났다. 가족들에게 손 씨의 장기 기증을 설득한 건 친형인 손봉수 경남 양산부산대병원 흉부외과 교수였다. 손 교수는 “현승이의 일부가 다른 누군가의 삶 속에 살아 있는 것이 남은 가족들에게도 큰 위로가 된다”고 말했다.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에 따르면 국내 장기이식 대기자는 4만2188명이다. 장기이식을 기다리는 환자들은 많은데 장기 기증자 수는 몇 년째 제자리다. 뇌사 장기 기증자 수는 2016년 573명, 2017년 515명, 2018년 449명, 2019년 450명, 올해는 17일 기준으로 422명이다.[기사 전문 보기]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01118/104020321/1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