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속의 본부

  • 2021. 07. 20
  • 이 게시글을 43명이 보았습니다.

[화요광장] 장기 이식, 새로운 삶을 향해 달리는 희망버스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장


우리 조상들은 나뭇가지 끝에 남아있는 가장 좋은 과일은 따지 않고 씨과실로 다시 땅에 심었다고 한다. 땅에 심어서 새싹을 틔우고 나무로, 숲으로 가꾸면서 더 많은, 더 좋은 열매가 맺어지기를 기원하며 희망을 심었다고 한다. 심장, 폐, 간, 신장, 췌장, 소장, 혈관, 피부 등 신체의 많은 장기나 조직들은 이식을 통해 새로운 삶을 같이하는 동반자로 살아가게 된다. 우리나라에서는 한해 500여 명에 달하는 뇌사자의 장기 기증이 이뤄지고 있다. 한 명의 뇌사자는 평균 3개의 장기를 기증하고 숭고한 삶을 마무리하며 1500-1600명에게 새로운 삶을 주고 있다. 이처럼 장기 이식은 새로운 삶이라는 목적지를 향해 달리는 희망버스이고, 장기 기증자에게는 현재까지 살아온 삶과는 다른 삶에 도달하게 된다.


미국은 이식의 40~50%, 유럽은 90% 정도가 뇌사자의 기증에 의해서 이뤄진다. 우리나라는 대부분 생체이식으로 이뤄지고 있으나 가족 구성원의 감소, 삶에 대한 인식이 바뀌면서 생체이식 역시 쉽지 않아 뇌사자 이식을 기다리는 대기자들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반면에 장기 기증 희망자는 전 인구의 4% 정도에 불과해 뇌사자 이식 대기 상태가 오히려 장기 이식 대기 환자들에게 희망 고문이 되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될 정도다.


[기사 전문 보기]
http://www.daejonilbo.com/news/newsitem.asp?pk_no=1480725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