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속의 본부

  • 2021. 09. 28
  • 이 게시글을 40명이 보았습니다.

‘뇌사 상태’ 50대 언론인, 장기 기증으로 3명에게 새 생명

생명 존중한 남편 뜻 존중...아내 “생명 나눔 선순환 고리 되길”

장기 기증으로 다른 중환자 3명에게 새로운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난 고(故) 여기봉씨. 연합뉴스(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뇌출혈로 뇌사 상태에 빠진 50대 남성이 장기 기증으로 다른 중환자 3명에게 새로운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28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전기신문사에서 25년간 일한 여기봉(52)씨가 지난 24일 신장, 간 등 장기와 조직을 기증하고 숨졌다.


[기사 전문 보기]
https://www.segye.com/newsView/20210928511203?OutUrl=naver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