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이야기

기타

각막기증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

  • 2019. 05. 31
  • 이 게시글을 190명이 보았습니다.

 

각막이식 대기 환자

'0'을 향한 첫 발걸음





지난 3월 6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각막기증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오제세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주최하고 본부가 주관해 진행됐다. 150명의 장기기증 희망등록자 및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열띤 토론회가 진행됐다.


인사말을 전하는 오제세 의원


이식 대기자보다 각막기증이

더 많은 미국의 아이뱅크 시스템


이번 정책토론회에는 미국 LA지역의 장기구득기관이자 아이뱅크를 운영하고 있는 기관 ‘OneLegacy’의 톰 몬 회장이 강연자로 나서 미국 각막기증 현황과 각막기증 활성화를 위해 도입된 아이뱅크 시스템에 대해 설명했다. 그의 소개에 따르면 미국은 우리나라와 다르게 각막기증만 전문적으로 담당하는 ‘아이뱅크’가 62개 존재하고, 아이뱅크에는 소정의 교육을 받아 자격을 갖춘 각막적출 전문가인 테크니션이 3교대로 24시간 근무하고 있다. 이로 인해 각막기증자가있는 현장이 어디든 신속하게 출동할 수 있다. 이것이 안과의사들이 직접 각막적출을 위해 출동하는 우리나라의 시스템과는 가장 다른 점이다. 또한 아이뱅크에는 각막기증만을 전문적으로 상담하는 코디네이터도 존재해 기증자와 유가족들이 보다 쉽게 각막기증을 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아이뱅크 시스템에 대해 설명하는  ‘OneLegacy’의 톰 몬 회장


아이뱅크를 통해 미국에서는 지난 2016년에 82,994건의 각막기증이 이뤄졌고, 이 중 26,057개의 각막은 해외에 있는 각막이식 대기 환자를 위해 기증됐다. 톰 몬 회장은“세포 수가 많은 건강한 각막을 미국 내 각막이식 대기 환자들에게 우선적으로 이식하고, 이에 비해 세포 수가 적고 연령대가 높은 기증자의 각막은 수출하거나 연구용으로 사용한다”며 “국가는 국민에게 양질의 각막을 제공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은 의료선진국인 만큼 법과 제도가 보완된다면 발전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의사들은 환자들의 치료에 집중하고, 각막적출과 같은 일은 전문가를 양성해 맡긴다면 훨씬 효율적으로 각막기증이 진행될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국내 각막기증 활성화를 위해

먼저 법과 제도의 개선이 필요해


우리나라의 경우 인체조직인 각막이 이례적으로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에 속해있다. 이에 각막기증 건이 발생하면 의사가 출동해 각막을 적출해야 한다. 그러나 각막 적출을 위해 의료진이 출동할 병원이 없는 지역이 있어 각막기증의 경우 지역적 격차가 큰 것이 현 실정이다. 미국은 우리나라보다 더 넓은 면적과 인구를 담당하면서도 아이뱅크 시스템을 통해 지역적 격차 없이 효율적으로 각막기증이 진행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이에 이날 정책토론회를 위해지난 2009년 20여 년 동안 각막이식을 기다린 끝에 수술을 받은 노기자 씨와 지난 2018년 아버지의 각막을 기증하고자 했으나 국립장기이식관리센터와의 상담 과정에서 각막기증을 포기한 이선영 씨가 참석해 국내 각막기증 활성화를 위한 의견을 피력했다. 박진탁 이사장은 “이 씨의 아버지와 같은 각막기증 희망 등록자는 우리나라에 총 144만 명이 있다. 이들이 생을 마감하는 순간, 가장 실천할 확률이 높은 기증은 사후 각막기증이다. 그런데 막상 이들이실제 각막을 기증하고자 할 때 제대로 된 시스템이 마련돼 있지 않다면 앞으로 각막기증 활성화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이를 위해 각막기증만을 전담하는 전문기관인 ‘아이뱅크’의 도입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사례를 발표하는 노기자 씨와 이선영 씨


아이뱅크의 도입을 위해서는 우선 인체조직인 각막을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에서 ‘인체조직안전 및 관리 등에 관한 법률’로 옮겨야 한다. 그러면 우리나라도 미국처럼 의사뿐 아니라 각막 적출 전문 인력이 출동해 신속하게 각막기증 건을 처리할 수 있다. 이처럼 시스템의 개선을 통해 각막기증이 활성화된다면 각막을 이식받기 위해 고통 가운데 오랜 시간을 견뎌야 하는 환자들의 대기기간을 줄일 수 있다.


한편 톰 몬 회장의 강연 후, 이를 바탕으로 진행된 ‘각막기증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에서는 범시민사회단체연합 서종환 상임대표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보건복지부 이영우 생명윤리정책과 사무관과 대한안과학회 최철영 강북삼성병원 안과교수, 본부 김동엽 사무처장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열띤 토론자들


토론에서는 전문성과 비용 등 아이뱅크 도입 시 발생할 수 있는 일부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지만, 토론자들은 “당장 미국처럼 대기기간 없이 각막을 이식받은 환경을 만드는 것은어렵겠지만, 각막 이식만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는 환자들을 위해서라도 제도 보완 등을 비롯한 각막기증 활성화를 위한 논의가 활발히 진행돼야 할 때”라고 입을 모았다. 마지막으로 톰 몬 회장은 “미국은 365일, 항상 각막이식 대기자가 0명이다. 각막이식을 받기 원한다면 언제든지 기다리지 않고 받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라는 말을 전했다.

우리나라도 미국처럼 하루 빨리 각막기증 활성화를 위한 제도가 정착되어 각막이식을 원하는 이들이 기다리지 않고 바로 밝은 세상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


목록으로

추천이야기

  • 후원회원 배우 황보라씨의 생명나눔 인터뷰

  • 봄날, 라파의 집에서 온 편지

  • 도너패밀리와 이식인이 함께 떠난 봄소풍

  • 아름다운 세상 맘껏 봐주세요

글목록